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결점 플레이’ 이동환, 미즈노 오픈 1R 공동 선두···미국 넘어 일본 점령 기회 마련

임정우 기자 ljw@spotvnews.co.kr 2017년 05월 25일 17:05

▲ 이동환 ⓒ KPGA

[스포티비뉴스=임정우 기자] 이동환(30, CJ대한통운)이 일본 무대 점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동환은 25일 일본 아카야마현 가사오카시의 JFE 세토나이카이 골프 클럽(파 72)에서 열린 일본 프로 골프 투어(JGTO) 미즈노 오픈(총상금 1억 엔)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며 6타를 줄였다.

6언더파를 적어 낸 이동환은 김형성(37, 현대자동차), 이와타 히로스(일본)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미국 프로 골프(PGA) 웹닷컴 투어를 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이동환은 약 3개월 만에 JGTO 대회에 출전했다. 지난주 막을 내린 SK텔레콤 오픈에서 아쉽게 컷 탈락한 이동환은 이날 무결점 플레이를 펼치며 분위기를 바꾸는 데 성공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동환은 11번 홀에서 첫 버디를 신고했다. 이동환은 11번 홀 버디를 포함해 전반에만 버디 4개를 낚아채며 4언더파를 적어냈다.

후반에도 이동환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파 행진을 이어가던 이동환은 6번 홀과 7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성공시키며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동환은 올 시즌 PGA 웹닷컴 투어 유나이티드 리싱 앤드 파이낸스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르며 PGA 직행에 가능성을 높인 상황이다.

JGTO 시드도 가지고 있는 이동환은 일본에서도 나쁘지 않은 성적을 내고 있다. 토켄 홈메이트 컵 공동 8위로 시즌 첫 톱10에 든 이동환은 이번 대회 첫날 공동 선두에 오르며 JGTO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공동 4위에는 시게나가 아토무, 미야모토 카스마사(이상 일본)가 자리했고 강경남(34, 남해건설)과 이원준(호주) 등이 공동 6위 그룹을 형성했다.

한국 선수들은 대거 중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상희(25, 호반건설)를 비롯해 최호성(44), 박준원(31, 진로하이트), 조병민(28, 선우팜) 등은 3언더파 공동 20위에 위치했고 황중곤(25, 혼마)과 임성재(19), 김경태(31, 신한금융그룹)는 2언더파 공동 42위로 1라운드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진] 이동환 ⓒ KPGA


임정우 기자 ljw@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GOLF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