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현, 1주 만에 세계 랭킹 1위 내줘…中 펑산산 정상 올라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3일 16:11

▲ 박성현 ⓒ GettyI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박성현(24)이 여자 골프 세계 1위를 1주 만에 내줬다.

박성현은 13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중국 펑산산에게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유소연(27)이 3위다.

펑산산은 11일 중국 하이난성 신춘에서 끝난 미국 여자 프로 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중국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이 대회에서 박성현은 공동 3위에 머물렀다.

지난주까지 박성현, 유소연에 이어 3위이던 펑산산은 지난주 일본에서 열린 토토 재팬 클래식에 이어 2주 연속 우승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번 시즌 3승, LPGA 투어 통산 9승을 거뒀다.

그러나 펑산산과 박성현의 랭킹 포인트 간격이 0.02점, 박성현과 유소연은 0.01점에 불과해 오는 16일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또다시 랭킹이 뒤집힐 가능성이 크다.

펑산산이 1위에 랭크되며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선수는 12명으로 늘어났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GOLF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