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2018년 시즌 총상금 759억 원으로 38억 원 증액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8일 15:11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미국 여자 프로 골프(LPGA) 투어 2018년 시즌 총상금 규모가 올해보다 38억 원 증가할 전망이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18일(한국 시간)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와 인터뷰에서 "2018년 시즌 투어 총상금 액수는 6,900만 달러(약 759억 원)로 올해 6,550만 달러보다 350만 달러 정도 늘어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LPGA 투어는 이달 말게 2018년 시즌 투어 일정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완 커미셔너는 2018년 시즌의 대략적인 일정을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2018년 시즌 대회 수는 올해와 같은 34개로 유지되지만 매뉴라이프 클래식,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뉴질랜드 오픈 등 3개 대회가 열리지 않는 대신 3개 대회가 신설된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지난달 열린 뉴질랜드 오픈은 2019년 상반기로 개최 시기를 변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설되는 3개 대회 가운데 2개는 미국, 남은 하나는 미국 이외 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올해 LPGA 투어에서 상금 100만 달러 이상을 번 선수는 16명으로 완 커미셔너가 LPGA 투어를 맡은 2010년의 8명에 비해 두 배로 늘었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GOLF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