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남달라 골퍼' 박성현의 세계 정복, 어떻게 가능했나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20일 07:11

▲ 2017년 LPGA 투어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티샷을 치고 있는 박성현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박성현(24, KEB하나은행)이 미국 여자 프로 골프(LPGA) 투어 데뷔 시즌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로 요약된다.

박성현은 20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7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17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쳤다.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적어 낸 박성현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박성현은 비록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지 못했지만 올 시즌 상금 1위를 확정 지었다. 시즌 최종전까지 박성현은 유소연(27, 메디힐)과 상금왕 경쟁을 펼쳤다. 박성현은 공동 6위에 오르며 10위권 안에 진입했지만 유소연은 5언더파 283타로 공동 30위에 그쳤다. 결국 박성현은 상금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또한 유소연과 공동으로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이미 신인왕을 수상한 박성현은 LPGA 데뷔해에 3관왕을 달성했다.

신인이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을 모두 받은 것은 1978년 로페스 이후 박성현이 처음이다. 박성현의 '골프의 전설' 로페스 이후 LPGA 역사에 큰 발자국을 남겼다.

박성현의 LPGA 신인왕 등극은 유력하게 점쳐졌다. 그러나 데뷔 첫해 상금 1위와 올해의 선수상까지 거머쥘지는 쉽게 예측할 수 없었다.

LPGA 무대에는 세계적인 선수들이 버티고 있다. 외국 선수들의 위협도 있지만 '세계 최고'로 불리는 한국 골퍼들의 경쟁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이런 상황에서 박성현이 어떻게 생존할지에 관심이 쏠렸다.

▲ 2017년 LPGA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박성현(왼쪽)과 유소연 ⓒ Gettyimages

시즌 초반 박성현은 10위권에 세 번 진입했지만 첫 승을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5월 볼빅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며 LPGA 무대에 적응했다. 7월에는 최고 권위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LPGA 데뷔 이후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이룩한 박성현은 8월 캐나다 여자 오픈에서도 우승 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 여자 프로 골프(KLPGA)에서 활약할 때부터 박성현은 장타를 앞세운 '공격형 골퍼'였다. 이런 스타일은 기복이 있을 위험이 있다. 그러나 박성현은 시즌 내내 꾸준한 성적을 거뒀다.

올 시즌 총 23개 LPGA 투어에 출전한 박성현은 11번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공격적인 경기 스타일이 특징인 박성현은 승부처에서 과감하게 플레이하는 스타일로 임했다. 이런 적극적인 경기력은 좋은 결과로 이어졌고 3관왕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경기를 마친 박성현은 공식 인터뷰에서 "애초 목표는 신인왕이 전부였다. 그런데 상금 1위에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았다. 올해 잘했다는 생각이 들고 나에겐 좋은 선물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GOLF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