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GA 투어 정규 대회, 국내에서 처음 열린다…10월 제주도에서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4월 12일 11:04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는 10월 제주서 열린다.

제주도는 PGA 투어, CJ그룹과 함께 13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국내 첫 PGA 투어 정규 시즌 대회인 '더 CJ컵 @ 나인브릿지(THE CJ CUP @ NINE BRIDGES)'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는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원희룡 제주지사와 손경식 CJ그룹 회장, 제프 먼데이 PGA 투어 아시아 지역 부사장과 트래비스 스타이너 PGA 투어 챔피언십 매니지먼트 총괄 이사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업무 협약은 제주도의 경우 성공적 대회 개최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고, PGA 투어와 CJ는 대회 개최 준비와 대회를 열어 지구촌에 '청정 자연과 문화의 섬 제주'를 홍보한다는 내용이다.

전 세계 골프 투어 가운데 가장 오래된 87년의 역사를 가진 PGA 투어 정규 대회는 권위와 상금, 참가 선수 및 개최 파급력 측면 등에서 독보적이다. 제주도는 대회 중계 화면이 220여개 국가 10억 명에게 송출돼 '청정과 공존의 섬' 제주의 인지도를 최대화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 CJ컵 @ 나인브릿지'는 오는 10월 16일부터 22일까지 7일 동안 서귀포시 안덕면 나인브릿지에서 열린다. PGA 투어에서 산정하는 페덱스 포인트 랭킹 상위 60명 초청 선수와 국내 초청 선수 18명 등 78명의 선수가 나흘간 컷오프 없이 명승부를 펼치게 된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GOLF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